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광양제철은 전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기형적 제철소'

  • 노동존중  (999kdj)
  • 2019-12-17 08:55:44
  • hit373
  • vote0
  • 1

http://dailyjeonnam.bstorm.co.kr/m/view.jsp?ncd=1315

정부 승인 2배 철강 생산, 묘도 주민 피해는 뒷전 주장
 
여수 묘도환경연합과 온동마을청년회원들은 16일 오전 서울 역삼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집회를 갖고 광양제철소로 인한 환경피해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행정처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광양제철소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배출시설과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못하도록 규정되어 있는데도,이를 어긴 채 33년간 평균 10일에 한번 꼴로 5기의 고로 공장 브리더를 열어 어둠을 틈타 주민들 몰래 발암 물질 등 유독물질을 무작위로 배출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 7월 1일에는 광양제철에서 전공장이 멈추면서 수백 개에 달하는 굴뚝으로 화염과 함께 엄청난 분진이 치솟으며 1급 발암물질로 알려진 COE(석탄건류가스)와 PAHs(다핵방향족 탄화수소)등 다량의 대기 오염물질이 저감 조치 없이 거의 이틀 동안 방출됐다”고 밝혔다.
 
이들 주민들은 특히 “이날은 마치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폭발음이 들리고 검은 연기가 쏟아지는데 1시간 가량 대피명령, 정확한 사고 정보 등이 주민들에게 제공되지 않아 묘도동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다”고 분개했다.
 
더욱이 이들은“지금까지 불법 배출된 오염물질로 인한 주민들의 건강피해는 누구 때문인가. 노동자가 죽어나가고 폭발사고가 발생하고 1급 발암 물질이 수시로 배출되는 제철소의 안전 및 환경 설비관리에 대한 실태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정명성 청년회장은 “광양제철은 1980년 정부 승인 당시 철강 생산량 1200만톤의 약속을 어기고 현재 2500만톤에 육박하는 전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기형적인 제철소”라며 “최근 일련의 사고들은 수십 년 동안 원가절감을 외치며 경제적 이익만 몰두해 환경설비 투자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결과물로 명백한 인재”라고 꼬집었다.
 
정 회장은 “환경부와 전남도는 지금 당장 대기 중에 방출되고 있는 오염물질의 정확한 성분조사와 이로 인한 환경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행정처분으로 사안의 심각성을 다뤄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그는“최근 집단 암 발병 원인이 밝혀진 익산의 장점마을과 인천의 사월마을 보다 피해가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더 이상은 우리 주민들이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으로 죽어나가는 현실을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글쓴날 : [2019-12-16 11:12:16.0]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