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단독] 광주 재개발 비리...포스코 금품 살포 장면 '포착'

  • 노동존중  (999kdj)
  • 2019-12-11 09:10:33
  • hit284
  • vote2
  • 1

https://m.ytn.co.kr/news_view.php?s_mcd=0115&key=201912101758229700&pos=

'건설사 과장' 명함 든 직원, 조합원 전방위 접촉
시공사 선정 과정 '금품 살포' 영상으로 첫 확인
현금 외에 옷과 식사 접대 등 무차별 경쟁
< !-- 서브 헤드 끝 -- >

< !-- 자체 광고 영역 시작 -- > < !-- 자체 광고 영역 끝 -- >
background
< !-- 탑 영상 끝 -- >< !-- 이미지캡션 시작 : 관리자에서 입력 안할시 노출 안함 -- >< !-- 이미지캡션 끝 -- >< !--탑 영상썸네일 아래 텍스트 광고 3줄 시작-- >
AD < !--개편시 적용: height="75"-- >
< !--//탑 영상썸네일 아래 텍스트 광고 3줄 끝-- >< !-- 뉴스 기사 본문 시작 -- >
[앵커]
최근 서울 한남3지구 재개발사업이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의 비위로 철퇴를 맞았는데요,

말로만 나돌던 광주지역 최대 재개발 사업에서도 처음으로 금품 살포가 확인됐습니다.

YTN이 돈 봉투를 건네는 화면을 단독으로 입수했는데요,

수사 결과에 따라 시공사 선정 무효 등 상당한 파문이 예상됩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굴지의 건설회사 두 곳이 치열한 경합을 벌인 광주 풍향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지난달 9일 조합원 총회에서 시공권을 따낸 곳은 포스코 건설이었습니다.

건설사 선정 총회가 열리기 이틀 전, 한 조합원 집에 여성이 들어와 한동안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어 밖에 나가서 가방을 가져오고, 작심한 듯 이야기를 꺼냅니다.

[포스코건설 홍보업체 과장 : 조합원님하고 저하고 어떤 행위가 이뤄질 건데, 그것을 일절 발설하시면 안 돼요. 그러면 모가지 날아가요.]

그러더니 대뜸 돈 봉투를 조합원에게 건네며 신신당부합니다.

[포스코건설 홍보업체 과장 : 이거 큰일 나요. 무슨 얘긴 줄 알겠죠? 난리 나요.]

'포스코건설 도시정비영업그룹 과장'이라는 명함을 건넨 여성이 나간 뒤 돈을 세어보니 5만 원권으로 스무 장, 백만 원이었습니다.

풍향지구 재개발조합 건설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이 뿌려졌다는 소문이 처음으로 확인된 겁니다.

이 조합원은 이미 건설사 선정을 위한 사전 투표까지 했는데, 이를 취소하고 총회 투표에 나서 포스코 건설을 찍어주는 대가였다고 말했습니다.

[A 씨 / 광주 풍향지구 재개발조합원 : 설마 했습니다. 솔직히…. 정말 건설사가 이 정도까지 할까? 거기에 대해서 많이 당혹스럽다고 할까?]

이 밖에도 조합 집행부에는 건설사에서 식사를 대접받았다는 신고도 속속 접수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포스코 건설에 투표하는 조건으로 백화점 옷 영수증을 받은 조합원도 있었습니다.

[B 씨 / 광주 풍향지구 재개발 조합원 : 괜찮다고, 남들도 다 그렇게 한다고, 다른 데서 다 했고 지금 여기 풍향 구역도 계속 그렇게 하고 있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그러시면서….]

그런데 건설회사 과장이라는 여성은 화면이 버젓이 있는데도 돈을 건넨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포스코건설 홍보업체 과장 : 없어요. 그런 적이요. (전해준 적이 전혀 없다는 말씀이에요?) 네네.]

재개발 조합 집행부는 포스코 건설 대표이사 등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모두 3천여 세대가 들어서는 광주 풍향지구 재개발 사업비는 8천억 원 정도,

정부가 아파트값을 올리는 결과로 이어지는 재개발 비리에 대해 엄단 방침을 세운 가운데 어떤 수사 결과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