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저감 조치 미공개‥"시민건강 외면"-장성훈[포항MBC뉴스]

  • 노동존중  (999kdj)
  • 2019-11-20 09:51:29
  • hit221
  • vote0
  • 1

https://www.youtube.com/watch?v=0nkdoZSgmAU&feature=youtu.be&app=desktop

게시일: 2019. 11. 19.

◀ANC▶
포스코가 용광로 브리더를 통해
오염 물질을 무단 배출한 것과 관련해,
두 달 전 환경부 민관협의체는
오염 물질 저감조치를 전제로
브리더 개방을 인정했고,
경상북도는 이를 곧바로 승인해줬는데요,

그런데 쟁점 사항인 포스코의 저감 조치들이
공개되지 않고 있어, 시민들의
건강권과 알 권리가 무시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장성훈 기자입니다. ◀END▶

지난 9월초,
환경부 민관협의체는 그동안 불법으로 규정했던
포스코의 용광로 브리더 개방을
오염물질 배출 최소화를 조건으로
허용했습니다. .

이에 따라 포스코는 경상북도에
대기배출시설 변경신고서를 제출해,
불과 한 달여 만에
브리더 개방을 승인받았습니다.

하지만 선행 조건이었던
오염물질 저감 조치들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경상북도가 시민건강과 직결된 브리더 개방을 승인해주고도, 정작 포스코가 시행하거나
계획 중인 저감 조치는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환경단체는 이와 관련해 경상북도에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했지만,
경상북도는 포스코의 입장을 들어,
비공개 결정을 내렸습니다.

◀INT▶경상북도 담당자
"포스코에서 공개를 거부하니까 공개를 할 수 없는 겁니다. 절차가 그렇게 돼 있습니다. 그렇게 답변하겠습니다. 끊겠습니다."

환경단체들은
경상북도가 포스코의 환경오염 행위를
적발하고도 행정처분을 지연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환경부의 결정까지 무시해 가며
포스코의 대변인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습니다.

◀INT▶정침귀 사무국장/포항환경운동연합
"포스코의 대기환경시설 변경허가신고의 내용을 알려 줄 수 없다, 정보공개청구를 불허하는 건 시민의 입장에서 저감할 의지가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듭니다."

CG)포스코는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한 시설 변경신고서에는
저감 조치 계획 뿐만 아니라
설비 정보와 영업 비밀 등이 포함돼 있어
경상북도에 비공개 의견을 전달했으며,
환경부 결정사항에 따라 저감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장성훈 입니다.

환경부 고로 용강로 브리더 대기배출시설 환경부 회의 이후 한달만에 승인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