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더 나빠…포스코 케미칼 차량 운전직원‘열 중 쉬어’

  • 노동존중  (999kdj)
  • 2019-11-19 16:29:57
  • hit408
  • vote1
  • 1

http://www.gbilp.com/web/atn_news/news_01_view.php?idx=25744&sc_code=004004

 
노조, 임직원 차량운전 직원 업무 배제 주장
사측, 보고 받은 사실 없고 전혀 모르는 일
 
포스코 휴먼스 노동조합(위원장 황재필)이 포스코 케미칼에 파견한 차량 운전직원들을 업무에 배제 시킨 채 대리기사를 이용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포스코 휴먼스는 차량 운전원 파견사업을 하고 있는 포스코 계열사다.
18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9월에 노동조합이 설립이 되자  포스코는  차량 운전원을 해고 키 위한 방편으로 수평적 조직문화를 거론하면서 P9이하 전무는 자가운전을, 이하 임직원은 대리운전을 이용하라는 공문을 각 그룹사 담당 그룹장에게 배포 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가 앞에서는 수평적 조직 문화를 내세우고 있지만 뒤로는 노동조합을 없애기 위해서 혈안이 돼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노조는 “이 때문에 지난1일부터 운전직원들은 시간 외 근무를 하지 못하도록 해 월 1백80만원 정도 급여를 받게 하는 등 노동조합 고사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반발했다.
노조는 “운전원 출장비가 1만8천원인데비해 대리운전 하루 계약은 13만원으로 20일 기준으로 하면 2백60만원을 받게 된다”고 비교했다. 이외에도 대리운전은 23만원에 8시간이 넘어가면 시간당 추가로 1만5천원을 더 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는 “포스코 휴먼스가 지난해 7월부터 비차량 사무직(P직군)과 차량 현장직(E직군)을 P직군으로 통합을 하여서 임금체계를 개편했다”는 것이다. 이로인해 “차량 현장직은 포괄임금을 받고 있었지만, 사무직으로 바뀌면서 실 근로에 대한 지급 하는 것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임금체계로 “차량 운전직은 시간 외가 들쑥날쑥해서 포괄임금을 받아야 보통 직원들의 월급을 받을 정도로 기본급이 낮게 책정이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차별적 처우와 함께 임금 하락의 요인인 실근로를 하다 보니, 비 차량 보다 많은 시간 근무를 해도 급여는 비슷하거나 낮은 수준이어서 생활이 어렵다”고 했다.
노조는 “이는 직원들 월급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대리운전에 비싼 돈을 지불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포스코 케미칼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는 일이며 보고를 받은 적도 없고 포스코 휴먼스와 이야기 하라”고 선을 그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