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잇따른 산재…노동·정치권 대책 마련 한목소리

https://www.nocutnews.co.kr/news/5183050

(사진=자료사진)
포스코 내에서 산재 사고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원가 절감에만 집중한 사측의 정책이 화를 키우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포스코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새벽 포항제철소 제2코크스 공장 원료보관함 앞에서 A(60)씨가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직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에 대한 1차 부검한 결과 목과 가슴, 골반과 다리 등 온몸의 뼈가 부서진 다발성 손상이 발견됐다. 

당국은 현장검증 등을 통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숨진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관계자는 "A씨가 사고가 난 이후에 이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장검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고 당시 많은 비가 내려 조사에 난항이 예상된다.

포스코 측은 "사고직후 대책반을 구성해 사고원인 규명에 나서고 유족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망사고가 발생한지 일주일이 채 되기 전에 또 다시 하청업체 직원이 10m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오후 3시 12분쯤 포스코 포항제철소 4고로(용광로) 코크스 보관시설에서 청소를 하던 협력업체 직원 B(34)씨가 10m 아래로 떨어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동료와 함께 청소 작업을 하던 중 이동하다가 추락해 골절상 등을 입어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목격자 등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처럼 끊이지 않는 사고가 사측의 비용 절감 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노조 측은 인력 감축과 하청을 통한 위험을 외주화 하는 포스포 경영진의 고질적 안전 불감증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8년 전쯤 부터 원가 절감에 집중해서 하면서 2인 1조 근무가 1인근무로 바꾸면서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인 1조 근무를 했으면 1명에게 사고가 나더라도 옆에 있는 사람이 기계 가동을 멈추고 후송을 했을수 있었다"면서 "이번에도 지난 2월 사고에도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자 정치권에서도 포스코의 근본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포항 북구위원장 15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망사고는 비용절감을 핑계로 2인 1조 근무가 1인 근무로 바뀌면서 초래됐다는 노조 의견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전만큼은 현장 근로자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면서 안전 관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