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하필이면 이 때" 철강업계, 포스코 광양 정전사고에 환경오염 여론 악화 우려

  • 소운  (poscoman68)
  • 2019-07-04 18:24:04
  • hit127
  • vote0
  • 1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04/2019070402116.html

 

< !-- 기사 본문 start -- >< !-- -- >< !-- article text body 20151022 -- >
"철강업계 전체가 환경오염 문제가 민감한 이 때 하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사고가 났다. 여론이 악화하지 않을까 걱정된다." (철강업계 관계자)

지난 1일 포스코 광양제철소 정전 사고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당국은 제철소에서 배출된 유해가스를 두고 위법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철강업계는 이번 사고 때문에 악화될 여론을 의식해 긴장하고 있다. 환경오염 논란에 다시 불을 지펴 제재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 !-- img option modified under300 right 20150828 -- >
< !-- img links has -- >< !-- img links none -- >
전남 광양시 태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정전이 발생해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인 블리더(bleeder)가 열리면서 불꽃과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 !-- article text body 20151022 -- >
사고 당시 광양제철소는 정전으로 내부 가스 압력이 차오르면서 폭발을 막기 위해 안전밸브(블리더)를 개방했다. 블리더를 통해 빠져나온 검은 유해가스와 불길이 하늘로 솟구쳤다. 블리더의 유해가스 배출은 앞서 지자체들의 고로(용광로)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부른 원인이었다.

전남도청은 4일 "오염물질이 배출된 부분에 대해선 포스코 측으로부터 자체 개선계획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이번 가스 배출이 돌발사고로 인해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조업정지와 같은 처분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대신 회사로부터 개선계획서를 받아 사고 재발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전남도는 앞서 포스코가 지난 2일과 3일 두차례에 걸쳐 제출한 계획서의 내용이 부실해 보완할 것을 요청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계획서에는 사고 시설과 원인, 운영일자,배출된 오염물질 성분과 예상 배출량을 적어야 한다"면서 "포스코는 정전 사유에 대해 소명하지 못했고, 오염물질도 일부분만 적어내서 예상되는 모든 것을 포함시키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 !-- img option modified under300 right 20150828 -- >
< !-- img links has -- >< !-- img links none -- >
1일 오전 정전 사고가 발생한 전남 광양시 태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모습. 정전으로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인 블리더(bleeder)가 열리면서 불꽃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아 주민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연합뉴스
< !-- article text body 20151022 -- >
유해가스 무단 배출 문제를 조사하고 있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포스코가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대기환경보전법은 '플레어 스택(가스를 태워 독성 등을 없애 대기 중에 내보내는 장치)'을 거치지 않고 유독물질을 배출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플레어 스택을 거치지 않고 가스를 유출한 것이 위법 소지가 있다고 보고 광양제철소로부터 사고원인과 가스 발생량 등 보고서를 받는 데로 환경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하기로 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의 한경동 환경관리과 과장은 "포스코가 플레어 스택을 통해 배출됐어야 할 유해가스가 다른 경로로 배출됐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한 과장은 "정전으로 코크스로가 멈추면서 고온 상태인 가스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했고, 순식간에 가스가 플레어 스택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설 정도로 차오른 것"이라며 "이 때문에 독성을 없애지 못한 채 블리더를 열어 가스를 내보냈다"고 말했다.

철강업계는 광양제철소의 이번 정전 사고로 환경오염 논란이 격화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철강업체들은 아직 지자체의 행정처분 최종 판정을 기다리고 있다. 전남도는 광양제철소의 고로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서 과징금을 부과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제철소는 경북도로부터 같은 처분을 받고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충청남도로부터 당진제철소 오염물질에 배출에 대한 10일 조업정지 처분을 받고 행정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지자체들의 고로 조업정지 결정은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업계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일"이라며 "1시간 가량 뿜어져 나온 검은 연기가 하늘을 덮어 주민들을 놀라게 했으니 포스코도 난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자체의 행정처분 결정에 회사의 편에 서서 맞섰던 포스코 노조도 이번 사고에 대해서는 회사와 대립각을 세웠다. 최정우 포스 코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밝혔던 ‘안전제일주의’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지회장은 "정전이 고의적인 사고는 아니었지만, 인근 주민들 대피명령이나 피해 수습 측면에서 사측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회사를 대표하는 최정우 회장이 직접 나서서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