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대시민 사과·반성해야” 市, 오염원 배출 건강 위협 지적

  • 노동존중  (999kdj)
  • 2019-06-26 09:13:35
  • hit113
  • vote0
  • 1

http://www.yeongnam.com/mnews/newsview.do?mode=newsView&newskey=20190613.010080728560001

포항시의회 행정사무감사서 강조

일각의 행정처분완화 언급에 일침

포항시가 포스코 포항제철소 고로 블리더(bleeder·안전밸브) 개방 문제와 관련, 포스코의 대시민 사과·반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하영길 포항시 환경녹지국장은 11일 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연 환경식품위생과 행정사무감사에서 박칠용 시의원이 포항제철소 고로 개방 문제와 관련한 시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하 국장은 “고로 블리더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은 포항시민을 죽음으로 몰 수도 있다”며 “최근 포스코와 포스코 노조, 포항상공회의소 등 지역 경제·사회단체가 행정처분을 완화하는 발표를 했다. 시민 건강권이 달린 문제로 경제적인 측면만 따져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포스코는 대시민 사과를 먼저 해야 하고 환경오염에 대한 반성도 해야 할 때이며, 고로 블리더 개방에 대한 대책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면서 “시는 이 같은 원칙을 고수하고 이를 포스코가 실천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현재 포항제철소 안엔 4개의 고로가 운영되고 있으며, 고로마다 2개월에 한 번꼴로 블리더를 개방하고 있다. 제철소 측이 고로 폭발 위험성이 없는데도 임의로 블리더를 개방해 환경오염 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경북도는 포항제철소가 고로 정비 중 정상적인 상황에서 블리더를 개방한 사실을 확인하고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리기로 포스코측에 사전 통지했다. 포스코는 이 같은 행정처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충남도로부터 조업정지 처분(10일)을 받은 현대제철은 11일 사과문을 발표해 포스코와 대조를 보였다. 현대제철은 이날 안동일 사장 명의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당진시 등 공공기관에 보내는 사과문을 통해 “결과적으로 이같은 상황을 초래하게 된 점에 대해선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상황이 이처럼 악화될 때까지 지자체는 물론 지역의 여러 단체들과 소통이 부족했던 점을 이 기회를 통해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했다.

포항=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