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지자체 조업정지 처분, 철강산업 근간 무너져"…포스코 노사 '한 목소리'

  • 노동존중  (999kdj)
  • 2019-06-10 09:42:33
  • hit230
  • vote1
  • 1

http://news1.kr/articles/?3640838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 News1

지난해 설립된 이후 사측과 대립각을 세웠던 민주노총 계열의 포스코 노동종합마저 최근 철강업계가 당면한 위기에 대해 사측과 한 목소리를 냈다. 지자체의 환경규제 등으로 철강 산업 전체가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공감대를 얻은 모양새다.

9일 철강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산하 포스코지회는 최근 포스코를 비롯해 국내 철강사들이 당면한 환경 규제와 중국 업체의 국내 공장 건설 문제에 대해 앞장서서 회사의 입장을 대변할 만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앞서 경북도와 전남도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가 용광로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안전밸브를 열어 오염물질을 배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지자체는 각 제철소가 별도의 저감 장치 없이 오염물질을 배출한 것은 대기 환경보호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조업정치 10일'의 행정처분을 내릴 것을 사전 통지했다.

이에 국내 철강사를 대표하는 한국철강협회는 지자체의 조업정치 처분이 불합리하다고 항변했다. 고로 안전밸브 개방을 규제한 선례가 전 세계적으로 존재하지 않으며 10일간만 조업이 중단된다고 하더라도 재개를 위해서는 6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려 고로 1개당 8000억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한다는 이유에서다. 

포스코지회도 철강협회와 비슷한 입장을 발표했다. 지회는 "조업정지가 내려지면 한국산업계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라며 "고로에서 가스를 배출하는 것은 폭발 위험을 막기 위함이며 고의적인 배출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회는 지자체가 행정처분을 할 것이 아니라 대안을 찾기 위한 토론회를 열어 사회적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포스코지회는 최근 중국의 스테인리스 제조사인 청산강철이 국내업체와 합작해 부산시에 대규모 스테인리스 냉연 공장을 신설하겠다는 계획에 대해서도 철강협회와 동일하게 반대입장을 밝혔다. 현재도 국내 스테인리스 시장이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청산강철이 저가 제품을 내세워 국내 철강사를 위협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더불어 포스코 지회는 청산강철의 부산공장이 중국과 인도네시아에서 들어온 열연제품을 한국산 냉연제품으로 둔갑시키는 우회 수출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포스코지회가 부산시의 중국 업체 투자유치 정책을 비판하며 설치한 현수막(포스코지회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포스코지회는 중국 회사의 투자 계획을 승인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부산시를 비판하면서 청산강철의 공장 투자 건 검토를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한대정 포스코지회 지회장은 "포스코의 경우 스테인리스 제품 생산에 13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하청 직원까지 따지면 2000명이 넘는다"라며 "중국업체가 국내에서 생산을 하면 국내에서 고로를 가진 제철소들은 다 없어지게 될 거고 그 영향력은 걷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철강협회도 부산시가 청산철강의 투자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국내 산업이 고사할 수 있고, 한국이 중국업체의 우회 수출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았다.

노조가 회사의 입장을 대변하는 철강협회와 같은 의견을 표명한 것은 이번에 논란이 된 환경 규제와 중국 업체의 국내 진출이 철강산업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철강산업이 타격을 받으면 노동자들의 고용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다.

실제 포스코지회는 지자체의 행정처분 조치에 대해 "환경문제로 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내몰릴 수 있으며 제철산업이 무너진다면 한국 산업계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중국업체의 국내 진출 시도에 대해서도 "철강업계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로 인식하고 노사 협력을 통해 공동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