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민주노총 산하 포스코지회 "포항제철소 조업정지 안 돼"

  • 노동존중  (999kdj)
  • 2019-06-04 19:36:52
  • hit190
  • vote1
  • 1

https://www.yna.co.kr/view/AKR20190604154800053?input=1195m

"오염물질 고의 방출 이유 없어…사회적 합의로 해결책 찾아야"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최근 경북도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리기로 사전통지한 것과 관련해 "한국 산업계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고 반발했다.

포스코지회는 성명서에서 "경북도는 최근 포항제철소가 고로 정비작업 중 정상적인 상황에서 블리더를 개방한 사실을 확인해 조업정지 10일 처분을 내리기로 사전통지하고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며 "블리더는 설비사고와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만든 안전장치용 밸브로 일부 언론에 나온 것처럼 상시 배출 또는 무단 배출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로에서 방출되는 가스는 회수해 발전소에서 발전하는 자원으로 사용하고 있어 고의로 대기에 방출할 이유가 없다"며 "고로설비 인허가 기관인 환경부가 10여년이 지난 후 환경기준준수 미비를 이유로 조업정치 처분을 내린다면 인허가를 한 공무원은 어떤 처벌을 받아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포스코지회는 "블리더 대기오염물질 무단 방출 의혹에 대해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고 토론회를 열어 해결책을 찾아 사회적 합의점에 도달해야 한다"며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조업정치 처분을 내린다면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물론 그곳에 근무하는 노동자를 죽이는 행위로 한국 산업계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sds123@yna.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