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포스코 납품 비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

  • 노동존중  (999kdj)
  • 2019-05-20 07:55:28
  • hit168
  • vote0
  • 1

http://www.dkitnews.com/sub_read.html?uid=111334.

- 증거 인멸하기 위한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식 대응

- 사건 수사 중인 직원은 해고가 정당하고 구속된 직원은 휴직 처리해 보호

 

[다경뉴스=백두산기자] '포스코 납품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포스코 본사 간부를 추가 구속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성훈)는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부장 A(58) 씨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2012년 9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포스코 하청업체 이사 B(구속기소) 씨로부터 포스코 공사 수주와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현금 2,500만 원과 백화점 상품권 1,1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구속으로 구속된 포스코 직원과 하청업체 관계자는 6명으로 늘었다. 이전에 구속된 5명은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포스코 관련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포스코는 창사이래 최악의 비리혐의로 직원들이 줄 구속 되는 초유의 사태를 격고 있으며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투자엔지니어링실 ‘의 비리가 사실임을 입증하였다 과거 51년동안 얼마나 많은 비리가 감추어지고 있었는지 업체와 짜고 이권을 챙겼는지 알수있는 대목이다. (쉬쉬 하면서) 알만한 직원들은 이미 모두 알고있었으나 사실상 증거가 없고 수사권이 없으니 신고를 하지 못했을 뿐이었다. 그러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직원들은 최정우 회장에 대한 불신이 커욱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금속노조 포스코 지회 관계자는 "해당사건이 조직적인 비리를 덮기 위한 전형적인 꼬리자르기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리혐의가 입증된 직원을 징계하지 않는 것은 (제 식구 감싸기로) 만약 해당 직원에 대해 징계할 경우 해당직원은 조직내부의 비리와 공범자들을 모두 진술할 것으로 보여 현재 까지 회사에서는 어떠한 징계조치를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것을 보고 직원들은 내부 공범자 단속과 조직적 증거인멸 아래위한 시간을 벌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하고 있다. (현장 반응입니다.) 또한 형량이 정해지면 나중에 이면 합의하여 구속된 직원에게 특혜를 주고 해당사건을 몇 명이 책임지는 꼬리자르기의 전형적인 방식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한다.

회사 측에서는 구속된 직원에 대해서 검찰조사가 최종적으로 나올 경우 대응하겠다고 한다. 검찰에서 협의가 입증되어 6명이 구속된 상태에서 무엇을 더 지켜볼 것인지 회사 측의 징계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

이러한 회사의 행태는 어떠한 혐의도 입증되지 않은 채 수사 중인 사건을 가지고 포스코지회 임원을 해고, 정직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포스코지회는 이번 수사결과가 최종적으로 나올 때 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구속된 직원은 모두 휴직 처리된 상태로 포스코 노무방식은 기준이 무엇인지 매우 궁금하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