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단독] 포항 해도동 포스코 폭발사고 수천여명 주민서명 도대체 누가 없앴나?

  • 노동존중  (999kdj)
  • 2019-04-26 09:58:18
  • hit325
  • vote0
  • 1

https://n.news.naver.com/article/002/0002089115?sid=102

 

 

일부 주민들, 포스코 폭발피해보상 ‘검은 뒷거래’ 의혹 제기…수사 촉구 [이영균 기자(=포항)]
 지난 2013년 포스코 폭발사고와 관련 6500여명 주민서명이 협의서 하나 없이 사라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자 포스코와 추진위간 검은 뒷거래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프레시안은 경북 포항시 해도동 주민복지관 설립 문제를 두고 특정인들의 부적절한 처신과 설명회 자리에서 조직적인 장소선정의 투표 종용 행태 등 두 차례 보도 (3월 30일자, 4월 9일자)한 바 있다.

보도 후 일부 주민들이 의견을 수렴하던 중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주민복지관 건립문제의 중요한 부분인 포스코 지원과 관련해 주민들이 명분으로 내세우려했던 지난 2013년 포스코 폭발피해 6,500여명의 해도동 주민서명이 주민들도 모르는 사이 깜쪽같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최근 주민복지관 건립과 관련 포스코 측은 지원에 대해 “전혀 검토된바가 없다”며 선을 그은 가운데 해도동은 포스코 지원에 대해 명분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일부 주민들은 지난 2013년 발생한 포스코 대형 폭발사고와 관련, 해도동 상당수 주민들은 어떻게 된 일인지 당시 6500여명 주민서명에 대한 자료가 전혀 존재하지 않은 것에 대한 배경이 무엇인지 의아해하고 있다.

취재결과 대부분의 해도동 주민들은 서명지가 사라진 사실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

특히 당시 추진위원회측은 포스코의 사과성명 공청회를 통해 주민들을 충분히 설득했다고 판단하고, 주민의견수렴과정도 무시한 채 이를 파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문제는 이것뿐만 아니다. 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은 취재가 이어지자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며 모두가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물며 회의에 누가 참석했는지 조차 서로 얘기하기를 꺼렸다.

추진위원장을 맡은 A씨는 “당시 나는 서울에 출장 중이라 전혀 이 사실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했다.

공동대표를 맡은 B씨는 “공동대표 자리도 추진위원장이 추천해서 맡았을 뿐이다”며 “주민서명 파쇄에 대해서는 추진위원장에게 물어보라”고 즉답을 피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당시 협의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확인해 보라”고 했다.

한편 당시 포스코 대형 폭발사고로 인해 수십여 주택의 유리창이 파손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함에도 불구하고 6500여명 주민서명을 통해 재발방지 및 주민피해에 대한 물질적·정신적 보상과 지역발전에 대한 지원 등 어떠한 합의 사항도 없었다.

이에 일부 주민들은 “이게 말이 되느냐? 어떻게 주민에게 알리지도 않고 말도 없이 6500명이나 되는 서명을 없앨 수 있느냐?”면서 “협약서 하나 없다는 것은 더더욱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해도동 주민 C씨는 “당시 포스코 사고와 관련해 이 문제를 추진한 사람들에 대해 모든 걸 낱낱이 밝혀내야한다”며 “예전부터 동네에 떠돌던 포스코와의 검은 뒷거래 의혹이 사실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분개했다.

해도동 주민복지관건립으로부터 시작된 유착의혹들이 지속적으로 확산되는 등 갈등이 커지자 일부에서는 사법기관이 나서 수사를 해야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영균 기자(=포항) (lyg0203@hanmail.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