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포항시가 포스코 사유재산 강탈(?)” 의혹 제기

  • 노동존중  (999kdj)
  • 2019-04-11 16:35:59
  • hit431
  • vote0
  • 1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no=236255&utm_source=naver&utm_medium=search#09T0

 

2019.04.10
▲포항시가 10일 밝힌 양학공원 조성사업 사업지구 위성사진 ⓒ 포항시
 
19:01:51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포항시가 포스코 사유재산 강탈(?)” 의혹 제기
 
 
 
 
 

포항시가 10일 오는 2020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따라 양학공원 조성사업 추진의사를 밝히면서 시작부터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 및 포스코 사유재산 강탈이라는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경북 포항시는 10일 2020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따라 양학공원과 환호공원, 학산공원을 민간기업에 위탁,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양학공원조성사업을 둘러싸고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시비와 포스코 사유재산 강탈이라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특히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한대정 지회장은 양학공원 조성사업에 대해 “회사 사유재산을 포항시가 특정업체와 공모해 일몰제를 적용, 공원조성 사업을 핑계삼아 강탈하듯 빼앗아가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2014년 당시 포항시가 지곡동에 있던 포스코 부지를 당시 시세의 반도 안 되는 값으로 건설업체에 팔아넘기도록 특혜를 준 의혹이 아직도 밝혀지지 않고 있는 시점에서 이러한 강탈행위가 또 벌어지고 있는 것에 분노하며 끝까지 포항시의 문제점을 파헤쳐 법적인 조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지곡동에 사는 일부 주민들은 “지금도 충분히 공원처럼 잘 꾸며져 있는데 왜 공원으로 재조성을 하겠다고 하는지 도무지 이해하기 힘들다”며 “주민들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했으면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일부 시민들은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포항터미널이나 우선 개발해라”며 “일의 우선순서가 한참 잘못된 것 같다”며 포항시의 불통행정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어떠한 부분에서 강탈이라 주장하는지 이해하기 힘들다”며 “적법한 절차를 거쳐 일반 사유지와 동일하게 감정평가를 통해 처리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양학공원 조성사업은 94만2122㎡의 전체부지에 공원시설부지 69만4185㎡, 비공원시설부지 24만7.937㎡로 전체부지 중 40%가 포스코 부지로 확인된 가운데 사업지구 인근 일부 주민들은 현수막을 내걸며 양학공원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