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13년만에 마그네슘 사업 손뗀다

  • 노동존중  (999kdj)
  • 2019-04-08 08:55:53
  • hit322
  • vote0
  • 1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1&aid=0003534353

 

수요 예측 빗나가 11년간 적자
최근 환경오염 문제까지 불거져
최정우 회장, 순천공장 매각 지시
'마그네슘 특화단지' 조성도 무산

원본보기
포스코 순천 마그네슘 판재 직원들이 막 나온 판재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서울경제] 포스코가 13년간 투자해온 마그네슘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 수요 예측이 빗나가며 적자가 지속된데다 온실가스와 토양오염 등 환경오염문제도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의 마그네슘 사업 철수로 순천 지역을 마그네슘 특화단지로 조성하려 했던 전남도와 순천시의 계획도 틀어지게 됐다.

7일 철강업계와 포스코에 따르면 최근 내부적으로 순천 마그네슘 판재 공장 매각 검토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는 2000년 초 미래 수요가 커질 신소재 사업의 일환으로 마그네슘 생산·제련에 투자했다. 당시 마그네슘은 초경량 미래 소재로 각광 받았다. 마그네슘은 무게가 알루미늄의 65%, 철강의 22%에 불과하지만 강성은 뛰어나고 열전도율도 좋은데다 전자파 차단 기능도 있다. 이 때문에 휴대폰과 노트북, 자동차 차체 등에 대한 수요가 폭증할 것이라고 전망됐다. 실제로 포스코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가 확산되기 전인 2007년 순천 해룡산단에 약 900억원을 들여 마그네슘 판재 공장을 지었고 2012년에는 강릉 옥계 1만톤의 마그네슘괴를 제련할 수 있는 공장도 준공했다.

 
원본보기


하지만 장밋빛 전망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마그네슘 합금의 최대 경쟁자인 알루미늄 합금이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다. 마그네슘 소재는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자리를 잡지 못했다. 기대했던 스마트폰 케이스도 알루미늄을 거쳐 최근에는 유리소재로 바뀌었다.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 관계자는 “마그네슘은 물성이 단단하고 가벼운 것은 맞는데 주조와 후처리가 어려워 스마트폰에 적합한 재료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시장 역시 마찬가지다. 강화되는 각국의 연비 규제를 맞추기 위해 마그네슘 소재를 자동차 차체에 많이 적용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알루미늄과 초고강도강판 등 철강소재가 이를 대체했다. 마그네슘이 가볍기는 하지만 부식으로 후처리에 많은 공정이 소요돼 양산차에 적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여기에 전 세계 마그네슘 생산의 80%를 차지하는 중국이 원재료를 쥐고 흔들면서 포스코의 마그네슘 사업은 더 위기를 맞았다.

환경 문제도 고민이다. 2013년 강릉 옥계공장에 지은 마그네슘 공장에서 페놀 등 독성물질이 누출되면서 토양을 오염시켰고 결국 포스코는 현지 사업을 접기로 했다. 무엇보다 마그네슘은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고 주조할 때 육불화황(SF6)을 사용해 온실가스를 대거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환경단체들의 타깃이 되기도 한다.

포스코의 순천 마그네슘 공장은 국내 개별 사업장인 탓에 구체적인 적자 규모는 재무제표에 표기되지 않는다. 하지만 2007년 이후 단 한 해도 흑자를 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가 순천 마그네슘 공장을 매각하게 되면 공식적으로 마그네슘 사업에서 철수하게 된다. 초기(약 900억원)와 추가(약 430억원) 투자비, 강릉 옥계산단 손실액(437억원) 등에 매년 운영 적자를 감안하면 비싼 수업료를 치르고 마그네슘 사업을 접는 셈이다. 포스코는 이에 대해 “유관부품사 및 중견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보다 효율적으로 사업운영을 최적화하는 방안을 강구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가 마그네슘 판재공장이 있는 전남 순천시는 포스코 마그네슘 판재공장과는 별개로 ‘압출 및 주조’ 제품 중심의 마그네슘 클러스터를 2,886억원(국고 1,504억원·지방비 804억원·민자 378억원)을 들여 조성하려 했지만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에 앞서 실시된 과학기술부의 예비타당성 평가에서 부적합판정을 받아 관련 기관돠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섰다. /구경우·김우보기자 bluesquare@sedaily.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