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단독]직원 산재 사망 의혹에 사내 해명자료 배포…‘집안 단속’에만 급급한 포스코
관리자 (po0013) 조회수:178 추천수:0 175.212.51.214
2019-02-23 10:09:00

https://blog.naver.com/mrham72/221472025868

 

포스코 “올바른 정보전달 위해 사실관계 설명”

[단독]직원 산재 사망 의혹에 사내 해명자료 배포…‘집안 단속’에만 급급한 포스코

포스코가 이달 발생한 직원 사망 사건의 산업재해 여부를 놓고 사내에서도 논란이 일자 임직원에게 ‘질의응답(Q&A) 문건’을 배포했다. 그러나 각종 의혹을 부인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어서 ‘집안 단속’에만 급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최근 임직원에게 배포한 ‘문제제기 사안에 대한 사실관계’라는 문건에서 “회사는 사인을 심장마비로 단정하거나 공식화해 발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포항제철소 직원 ㄱ씨(56)의 사망 사건을 놓고 정치권과 노동계에서 “사측이 사건을 조작·은폐하고 있다”고 기자회견을 여는 등 의혹이 증폭되자 이에 대응하는 차원이다. 

ㄱ씨는 지난 2일 오후 5시40분쯤 포항제철소 내 35m 높이의 부두 하역기에서 근무 중 사망했다. 포스코는 9일 입장문을 통해 “사고 발생 당시에는 충돌 흔적이 없고 외상이 없었던 점을 종합해 근무 중 사고에 의한 재해는 아니었다고 추정됐다”면서 “4일 유족 요청으로 부검한 결과 고인 췌장과 장간막이 파열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 19일 “기계 흡착에 따른 장기 파열로 숨진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가 내부통신망에 올린 최초 사망속보에는 포항노동지청 감독관이 “산업재해 흔적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적혀 있다. 그러나 해당 감독관은 현장조사 도중 이 같은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임직원에게 “현장조사시 관계자들이 여러 가능성을 언급하는 상황에서 일부 내용이 확대 해석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해명했다. 

사측이 ‘지병에 의한 돌연사’라는 결론을 유도하기 위해 사고지점을 임의로 지정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사고지점을 번복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장례식장을 찾은 회사 간부들이 유가족에게 부검을 하지 않도록 말리고 조기에 장례를 치를 것을 종용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부검을 말리거나 장례를 종용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포스코는 산재 발생 시 노사로 구성된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보고해야 했지만 이 절차를 누락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산재 발생시 사내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즉각 보고할 의무가 없다”면서 “단 고용노동부에는 즉각 보고해야 하는 의무가 있어 보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5일 ㄱ씨가 근무했던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하고 업무 매뉴얼과 작업일지 등을 확보해 규정대로 근무 중이었는지, 감독자 과실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포스코는 고인과 함께 근무했던 인턴사원 ㄴ씨가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한 데 대해서는 “회사는 인턴사원의 진술에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기계가 움직여서 ㄱ씨가 숨졌는데 당시 기계를 움직인 사람은 ㄴ씨 외에 없다”며 “ㄴ씨는 첫 조사에서 당황한 상태여서 크레인을 작동하지 않았다고 했으나 이후 ㄱ씨가 연습하라고 해 크레인을 작동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 문건 말미에 “회사는 현재 진행 중인 관계기관 조사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면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분명하고 투명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믿으며 회사는 그 결과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의혹을 부인하거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게 아니고 사건 조작 및 은폐라는 주장에 대해 임직원에게 사실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자료”라면서 “포스코는 회사 관련 이슈에 대해 올바른 정보전달을 위해 임직원들에게 사실관계를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902221103001&code=92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1_2&C#csidx559ea073a138086b142ccd9cdf28101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