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산재 은폐 의혹"…이번 주 수사결과 발표

  • 노동존중  (999kdj)
  • 2019-02-12 09:40:00
  • hit316
  • vote3
  • 1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today/article/5160187_24616.html

"포스코, 산재 은폐 의혹"…이번 주 수사결과 발표

장성훈 기사입력 2019-02-12 06:37 최종수정 2019-02-12 06:39
 
 
◀ 앵커 ▶
설 연휴 부두 하역기에서 일하다 숨진 포스코 직원 김모씨 사건과 관련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노동계는 포스코의 산재 은폐 의혹을 규탄하고 나섰고, 경찰은 사고 경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장성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 노동계는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산재 은폐 정황이 갈수록 짙어지고 있는데도 포스코는 반성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또 포스코가 노조를 배제한 채 일방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전락/금속노조 포항지부장]
"특히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개최하지 않는 점들은 현행법을 명백하게 위반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노동계는 특히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김씨의 사망과 관련해 어떤 보고를 받고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이번주 안에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내장 파열에 의한 과다출혈로 숨졌는데도 포스코측이 심장마비라며 산재 가능성을 부인한 경위에 대해 집중조사하고 있습니다.

포스코의 안전 관리와 초동 조치가 적절했는지, 심지어 경찰의 초동 수사가 미흡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숨진 김씨와 함께 있었던 인턴 직원이 사고 직후 '기기를 작동하지 않았다고' 허위 진술하는 과정에 포스코가 개입했는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김선영/유가족]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사건 현장이었는데, 그것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인턴사원의 말만 듣고 초동수사를 했다는 게 제일 의구심이 남습니다."

경찰은 포스코가 위독한 김씨를 곧바로 병원으로 옮기지 않고 1시간이나 지나서야 119에 신고한 것과 관련해서도, 사법 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사고 발생 1주일 만인 지난 주말 입장문을 내고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시하는 한편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산재 은폐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MBC뉴스 장성훈입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