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28일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출범 선언, 경북노동인권센터, 더불어민주당 남울릉 지역위, 정의당 경북도당 등 15개 단체 참여

  • 노동존중  (999kdj)
  • 2019-01-28 16:00:00
  • hit328
  • vote0
  • 1

포항에서 28일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출범 선언

경북노동인권센터, 더불어민주당 남울릉 지역위, 정의당 경북도당 등 15개 단체 참여...노조 활동권리 보장 및 부실경영 의혹 규명, 사내하청 근로자 격차해소 촉구
 
확대
 (사진 = 강신윤 기자)
 

노동인권실현과 경영민주화를 위한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가 28일 오전 10시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출범을 선언했다.

이번 출범 선언에는 경북노동인권센터, 경북혁신교육연구소, 경북시민참여포럼, 노무현재단포항지회, 민노총포항지부, 금속노조포항지부, 더불어민주당포항남울릉위원회, 정의당경북도당 등 15개 단체가 참여헸다.

이들은 이날"지역시민단체와 노동단체, 정당,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를 설립해 활동을 시작하고자 한다"며"포스코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벗어나 시민들의 품으로, 국민들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포스코는 시대착오적인 무노조경영 전략을 버리고 자유로운 노조활동 권리를 보장하며, 정경유착, 권력형 자원외교, 기업인수 비리 등 부실경영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검찰과 사법당국은 포스코의 부당징계행위, 부당거래와 비리의혹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하며 국민기업으로서 투명한 경영을 위해 시민들의 의사가 반영된 사외이사, 노동이사를 도입해 경영민주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포스코는 사내하청 노동자들애 대한 노동인권 보장과 격차해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지역의 변화를 바라는 모든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포스코바로잡기 운동본의 상임대표에는 권영국 경북인권센터장, 금박은주 포항여성회 회장, 김병일 민노총경북본부 지도위원,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장,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정의당 경북도당 박창호 위원장이 맡았다.

한편 권영국 상임대표는 한노총 포스코지회의 동참을 요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기업과 긴밀한 연계관계에 있으며 민노총 노조가 설립되자 다시 활동을 시작한 형식적인 노동조합은 인정할 수 없었다"고 말해 현재 교섭권을 가진 한노총 포스코노동조합의 존재를 부정했다.

http://m.nspna.com/news/?mode=view&newsid=335180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